in

집에서 하는 운동 지루하다면 ‘건강 체력’ 측정해보세요

코로나 19의 패션 때문에 체육관 등 공공 운동시설에 가기가 어렵다. 이 때문에 집에서 운동하는 사람도 많지만 장비가 없어 한계가 있다. 만약 집에서 하는 운동이 지루하다면, 특별한 장비나 도구 없이 ‘건강한 건강’을 측정하는 것은 어떨까? 건강체조는 ‘질병 없이 좋은 체력’을 말한다. 건강체력의 기준은 무엇이고, 나의 건강체력의 수준은 어느 정도인지 알아보자.

◇ 건강 피트니스 기준은 체지방률, 심근경색, 악력 등을 기준으로 한다.

건강한 건강의 기준은 체지방률, 심근경색, 악력이다. 심장의 건강은 심장과 폐가 장시간 일을 지속시키는 능력을 말하며 가장 기본적인 체력 지표다. 악력은 전신의 근력을 확인할 수 있고, 체지방률은 비만도를 확인할 수 있어 체력을 측정하는 데 좋다. 이 세 가지 항목은 심혈관질환, 당뇨병 등 각종 질환의 위험성을 높이는 대사증후군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한국체육정책연구원에 따르면 심근경색이나 악력이 평균 이하로 떨어지거나 체지방률이 높으면 대사증후군의 위험도가 3배에서 20배 정도 높아진다.

◇ 심폐건강수준 낮으면 질병 위험 4배

체지방 비율 ▲근육강도(동력계를 이용한 상대 그립력 측정) ▲심장건강(트레드밀 운동부하검사)은 국내 성인 2,278명을 대상으로 측정됐다. 그 결과 남성은 체지방 비율이 높을 때 최대 6.8배, 상대 그립 강도가 낮을 때 최대 3.4배, 심근경색이 낮을 때 최대 4.18배까지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았다. 여성의 체지방률은 최대 14.1배, 상대적 악력은 최대 4.8배, 심근경색은 최대 4.6배 높았다. 연구팀은 이를 성별과 연령별로 표준화해 한국인의 건강(그래픽) 기준을 만들었다. 건강에 이르지 않는 결과가 있으면 연령에 관계없이 페달과 웨어러블 기기를 이용해 하루 5000보 이상 걷고 관리하는 것이 좋다.

◇ 집에서 쉽게 체력 평가

그립을 측정할 수 있는 악기나 트레드밀이 없다면 집에서 건강을 평가하는 간단한 방법도 있다. 60대 이상이면 ‘의자에 앉아 있는 3m 목표물을 되돌리기’를 이용해 측정할 수 있다. 방법은 다음과 같다.

의자에 앉은 3m 목표물 반환=의자에서 3m 지점까지 복귀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가장 빠른 속도로 측정해 다시 의자에 앉는다. 60대 남성의 경우 6.8초, 여성의 경우 7.3초 미만이면 ‘건강한 건강’이라고 할 수 있다. 70대 남성은 7.5초 미만, 70대 여성은 8.1초 미만이다. 75세 이상 연령대의 경우 남자 8.5초, 여자 10.3초의 기준이 된다.

▷ 12분 달리기=12분 동안 갈 수 있는 거리. 20대 남성은 2.41km, 20대 여성은 2.04km 이상을 가야 건강하다 30대 남성은 2.38.2, 30대 여성은 1.96km, 40대 남성은 2.32km, 40대 여성은 1.88km이다. 50대와 2.21km, 50대 이상 여성은 1.79km로 건강하다고 볼 수 있다.

Written by adminmh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거제 독봉산 웰빙공원에 ‘봄꽃동산’

넷마블, 게임업계 브랜드가치 7년 연속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