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예술품·패션·무역·부동산 거래까지… 넓어지는 블록체인 기술 적용 사례

가상 자산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블록체인과 핀테크 기업 두나무(대표 석우이)는 지난 25일 SNS 채널을 통해 공개한 1년 간의 기록과 인기 콘텐츠를 공개했다.

두나무는 지난해 3월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신뢰도가 높은 고객과 소통하는 공식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만들었다. 블로그, 페이스북, 유튜브,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각 주요 채널의 특성에 맞는 콘텐츠를 보여줬다. 특히 ‘블록체인 기술이 창조한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세계 각국의 다양한 블록체인 어플리케이션을 소개하는 ‘블록체인 스토리’ 시리즈를 연재했다.

‘블록체인 스토리’는 블록체인에 대한 소비자의 이해를 높이고 진입의 장벽을 낮춰 블록체인의 대중화를 선도하기 위한 것이었다. 지난 1년 동안 공개된 ‘블록체인 스토리’ 36편에는 유통, 예술, 건강관리, 금융, 패션 등 우리 주변의 수많은 분야에 적용된 사례와 블록체인 기술의 도입을 통해 기대되는 더 나은 미래가 담겨 있다.

두 나무의 조회수를 바탕으로 세어본 결과 가장 많은 관심을 끈 ‘블록체인 스토리’는 ‘예술계를 뒤흔드는 블록체인 혁명’이다. 지난해 5월 출간. 글로벌 사진작가 케빈 아보쉬의 블록체인 아트 ‘포레버 로즈’가 벌어들인 100만 달러를 글로벌 민간 자선단체에 기부한 사례로 블록체인의 파장을 엿볼 수 있다.

다음에 나오는 인기 있는 콘텐츠는 ‘좋은 커피를 구별하는 완전히 새로운 방법’이다. 이것은 스타벅스와 같은 공정거래를 실현하기 위해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예를 발견했다. 올 2월 출간된 ‘패션 피플과의 블랙체인’은 짝퉁과 싸우기 시작한 한 패션브랜드에 대한 단기 고자질 스토리로 인기 콘텐츠 3위까지 올라섰다. 이 외에도 ‘아랍의 심장’ ‘두바이의 미래도시 계획’ ‘영화와 블록체인 인카운터’를 독자들이 선정했다.

두나무의 한 관계자는 ‘블록체인’에 대해 “어렵고 복잡한 기술을 먼저 떠올리는 경우가 많고, 자주 접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아 일상생활에 익숙한 사례를 소개하며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블록체인에 관심을 가질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싶었다. “블록체인 산업의 리더로서 책임을 지고 블록체인의 대중화를 선도할 수 있는 사례를 전 세계에 지속적으로 소개할 겁니다.”

지난 1년간 ‘블록체인 스토리’에서 가장 인기 있는 10대 콘텐츠 외에 모든 블록체인 콘텐츠는 두나무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Written by adminmh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요즘 패션의 조건

현아♥던, 빈티지 패션 화보…포즈도 ‘찰떡 호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