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송은이 “운영중인 회사 복지? 전직원 실비보험 들어줬다”

개그맨이자 회사 대표인 송은이는 회사의 복지를 자랑했다.

송은이는 24일 방송된 JTBC ‘통일-정착 대화만 걸어라’에서 “회사 운영 초기에는 직원들에게 한 달에 한 번 발 마사지를 했다”고 밝혔다. 송은이는 콘텐트랩비보, 연예기획사 미디어랩시소 등을 운영하고 있다.

송은이는 “영화 쿠폰도 줬다. 그러나 그것은 모두 헛된 일이었다. 스태프들이 기억이 안 나네.”

송은이는 “그래서 정책을 바꿨다. 지금은 전 직원의 실비보험료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Written by adminmh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코로나19에 보험 ‘온라인 가입’ 늘고, 해약도 늘고

“고아가 된 초등학생에게 소송건 보험사”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