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배달음식 먹으면서 패션쇼 봐요” 상하이 패션위크, 무관중 디지털로

활주로 앞에 줄지어 앉은 연예인들이 스마트폰으로 패션모델을 촬영해 소셜미디어에서 인증하는 장면은 올해 패션위크에서 볼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대신 집안 모니터 앞에서 배달음식을 먹으며 패션쇼를 보는 사람이 늘어날 것이다.

24일 오후 7시 개막하는 중국 상하이패션위크는 관객이 한 명도 없는 ‘디지털 패션쇼’로 진행된다. 세계 패션업계의 주요 행사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무기한 연기됐고, 대륙발 ‘란선 패션쇼’도 열린다. 상하이 패션위크 조직위원회는 알리바바 그룹과 제휴해 전자상거래 플랫폼 ‘T-Mall’과 ‘타오-바오 라이브’를 통해 2020년 브랜드와 디자이너 런웨이 이벤트 150개를 방송한다고 24일 밝혔다.

티모르에서는 패션쇼를 생방송으로 시청자들이 좋아하는 상품을 즉시 구매할 수 있는 기능도 선보일 예정이다. 주최 측은 최대 명품시장인 중국에 최적화된 온라인 마케팅 컨설팅을 제공하면서 코로나 행사를 주저하는 브랜드와 디자이너들을 초청했다. 상하이 패션위크는 오는 30일까지 열린다. 오프닝 쇼는 오늘 오후 7시에 타오바오 라이브 사이트와 모바일 앱에서 볼 수 있다.

지난달 고급 브랜드 버버리는 코로나의 우려로 런던패션위크 행사를 닷새 앞두고 아시아 일부 참석자들의 초청을 취소했다. 국내에선 배우 공효진과 유아인 초청이 취소됐다. 지난달 밀라노 패션위크에서는 이틀간의 일정을 마치고 남은 패션 행사가 모두 취소됐다. 이달 17일부터 열렸던 서울패션위크도 폐막했다.

코로나 위기를 맞은 패션업계가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로 소비자와의 접촉을 확대하고 있다.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빈 관객이 없는 극장에서 밀라노 패션쇼를 ‘관객’으로 열고 이를 온라인으로 방송했다. 이달 초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샤넬 2020 가을, 겨울여성의 ‘기다릴 준비가 된 컬렉션’도 첫 온라인 방송을 선보였다.

Written by adminmh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이성경, 청청 패션 완벽 소화…시크함 가득

삼성물산 패션부문, 20SS 키 아이템 ‘여성 슈트’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