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김완선, 과거 그대로 재현한 청청패션 선보여…”역시 갓완선 대박”

원조 섹시 디바 ‘김완선’의 위상이 공개돼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987년과 2020년 ‘선발 가수, 김완선’이라는 제목으로 앨범 재킷을 비교하는 등 여러 장의 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은 F&F(대표 김창수)가 개발한 프리미엄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MLB(M LB)의 레트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MLB 데님’의 출시를 기념해 김완선의 20대를 완벽하게 재현한 것 이상이다.

‘젊음의 아이콘은 바꾸지 않는다’는 콘셉트로 선보인 이 화보에서 김완선은 여과 없이 자신만의 세련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푸른색 헤어 재킷, 청바지, 트렌치코트, 볼모자, 버킷모자 등으로 돌아간 복고풍 패션을 그대로 재현해낸 듯한 사자의 머리까지 완성해 전설임을 입증했다. 특히 나이를 먹지 않는 방부제의 아름다움이 화두로 떠오르면서 김완선이 착용한 일부 아이템은 이미 매진돼 행진곡 녹화를 하고 있다.

특히 이 화보와 함께 처음 공개된 ‘2020년판 ‘리듬 속의 춤’ 뮤직비디오를 본 네티즌들은 ‘김완선은 20대 완전히 힙합이 아닌가?’ ‘이 누나는 늙고 고요, 뱀파이어 미녀!!!’양준일과 탑골 패션은 투톱 ‘그 때 보고 싶다.

이날 김완선은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세련된 모든 콘셉트로 분위기를 압도하며 스태프의 탄성을 자아냈다.

MLB 관계자에 따르면 30년 전 콘텐트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뉴턴의 화보는 김완선과 함께 시간을 보낸 세대에게 천년의 신선함과 추억을 불러내는 등 모든 연령층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그는 “오는 봄에 MLB 데님으로 새로운 복고 아이템을 즐길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Written by adminmh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5살 어려 보이는 오버롤 패션

요즘 패션의 조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