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고아가 된 초등학생에게 소송건 보험사” 논란

한 보험사가 고아가 된 초등학교 A(12)군을 상대로 수천만 원 상당의 소송을 제기해 논란이 되고 있다.

#. a씨의 아버지는 2014년 오토바이를 몰다 사고로 숨졌다. 베트남 그룹 A의 어머니는 사고 전 이미 베트남으로 떠난 뒤 연락이 끊겼다. 보험사는 A그룹의 아버지들을 위한 사망보험금 1억5000만원을 A그룹과 A그룹 어머니들에게 각각 6대4 비율로 지급했고, A그룹의 어머니가 6년간 A그룹 보호자(80세 할머니로 추정)에게 6천만원을 맡겼고, 나머지 9000만원은 A그룹 어머니가 A그룹을 맡아 보험회사 소유가 됐다. 출석하지 않다 A군은 현재 고아원에 살면서 주말마다 할머니 댁에 간다. 하지만 이 보험회사는 최근 A그룹을 고소했다. 이번 소송은 아버지 오토바이 사고 당시 보험사가 쓴 치료비 5300만 원의 절반 수준인 약 2700만 원을 지원하라는 내용이었다. 결국 서울남부지방법원은 지난 12일 A그룹에 대해 보험회사가 요구하는 금액을 지급하라는 권고사항을 이행하고, 상환일까지 매년 이자의 12%를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10년에 한 번 재판을 갱신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보험사는 A그룹을 상대로 평생 회수를 할 수 있다. 단, A그룹은 이 판정을 받은 날로부터 14일 이내에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이 글은 지난 24일 청와대 전국민원대회에 게재됐으며 이날 오전 9시 현재 6800여 명이 찬성해 급속도로 확산됐다. 민원인의 청원자는 보험자가 사망급여를 지급하자 어머니는 고아에게 100% 청구권을 주장하면서 6 대 4의 비율로 9000만 원의 몫을 요구했다. “내가 왜 아이한테만 청구했느냐?” “보험사는 아이의 엄마가 돌아오지 않고 9천만 원이 지급되지 않을 것을 알면서도 고아원에 있는 초등학생들을 상대로 돈을 들고 ‘어머니가 오셔야 한다’고 소송을 제기했다. 따라서, 당신은 보험사들이 그들의 자본을 곱하는 것에 대해 어디에 관심이 있는지 알 권리가 있다. “회사가 어디 있는지 알면 국민들이 보험회사를 선택하는 데 방해가 되지 않을 겁니다.” 이와 함께 A군의 치료법도 생각해 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닷컴 변호사인 한문철 변호사는 교통사고 유투브 방송(한문철 tv) 관련 사건에 대해 보험사가 법을 지키는 것은 좋지만 고아에게는 너무 안타깝다. ” 아이디어를 찾고 있는데 이런 경우를 찾고 있다면 말리려고 하지 말고, 오히려 단체 차원에서 아이를 도와야 한다.”

Written by adminmh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송은이 “운영중인 회사 복지? 전직원 실비보험 들어줬다”

거제 독봉산 웰빙공원에 ‘봄꽃동산’